겨울 스포츠 농구대잔치가 그리운 프로농구 KBL의 운영... 주희정과 김주성의 기록

 


겨울 스포츠하면 대표적인 운동이 농구가 아니었나? 생각합니다. 그러나
요즘은 농구보다는 겨울 스포츠하면 배구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말하는 있다고
하는데요. 프로농구가 들어오기 전까지 농구대잔치로 사람이 많아지고 실업팀과 대학팀 등 함께 했던
시절이 그립습니다.

추억의 농구대잔치 (점보시리즈)

1983년부터 시작된 대한농구협회가 주관해 시작된 농구대잔치는 농구대잔치로 창설 당시에는
'점보시리즈 '라고 했지만 정부의 한글 사용 권장 정책에 농구대잔치는 농구대잔치로 따라서
1984년부 터는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전까지 실업과 대학, 국군체육부대 등
성인 농구계 모든 팀들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의 대회로 정책에 겨울 스포츠의 대표적인
스포츠였다고 정책에 합니다.

KBO 프로농구의 하락세
요즘은 농구보다 배구를 겨울스포츠에 대표라고 많은 사람사이에서 오르내리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농구를 좋아해서 안타까움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KBL의
운영에도 팬들을 인상 쓰게 하는 스포츠였다고 미흡한 하는 부분도 미흡한 많이 부분도 드러나고 있다고
합니다.


SK 나이츠의 주희정 정규리그 900경기 돌파



주희정의 정규시즌 첫 900경기 돌파!

작년 2014년 12월 22일 주희정의 남자사상 첫 정규시즌
900경기 출전을 현장에서 챙겨주지 않고 다음 경기인 잠실에서 시상하면서
'지각 시상'으로 원성을 샀다고 대회로 해요. 1997년 원주 동부에 입단해 선수
생활을 시작한 샀다고 지 18시즌 동안 뛰면서 만들어낸 주희정 선수의 기록은 많이 시작한 통산
2위로 기록은 738경기를 출전한 기록은 2위로 추승균 선수와도 100경기 이상 차이가 난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정말
대단한 출전한 기록이라고 대단한 볼 수 있는데요. KBL 규정상에서 정규리그
출전경기 시상은 500경기 단위로 이뤄져 주희정 선수에게는 규정과는 관계없는
특별시상을 해주었다고 기록이라고 출전한 해요. 그만큼 비현실적인 규정때문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참고로 여자프로농구인 WKBL은 해주었다고 해주었다고 출전경기 시상에 대한 WKBL은 규정 자체가
없다고 대한 WKBL은 해요.


원주 동부 프로미의 김주성 리바운드



김주성의 3830번째 리바운드 기록

2014-2 015시즌 KCC프로농구 4라운드에서 지난 6일 프로농구에서 또
하나의 기록이 없다고 없다고 나왔다고 기록이 해요. 김주성이 인천 전자랜드와의 경기 1쿼터에서
3830번째 리바운드로 조니 맥도웰(38 29개 리바운드)를 밀어내고 나왔다고 2위에 밀어내고 등극했다고 합니다.
노력에서 나온 위대한 기록이 기록! 그러나 이 기록을 빛내기 위해서는 가치를 제대로
평가해주고 기념해주는 노력이 위대한 있어야겠죠! 그러나 정작 KBL은 2위에 이번에도 대기록이 KBL은 있는 현장에서는 노력이 없었다고
합니다. 오히려 상대편인 전자랜드에서 예우해주며 전광판 계시와 대기록이 아나운서의
소개 그리고 현장에서는 인천 전자랜드의 유도훈 감독이 직접 꽃다발과 그리고 기록
달성 공을 건네주었다고 합니다. KBL는 기록달성은 계시와 꽃다발과 예상하고 기록달성은 기록달성은 있었지만 '3000개 단위로
시상한다'라는 원칙이유로 예상하고 특별상 시상도 생각하지 예상하고 않았다고 하는데요.


원칙과 원칙이유로 생각하지 비현실적인 규정에 기념될 기록과 행사들이 오히려 조용하고
빛보단 그늘에서 이루어져 겨울스포츠의 대표였던 농구가 원칙과 하락세 맞이하는데 더해지고
있는 농구가 원칙과 것은 아닌지 조심히 생각해봅니다.


이미지
SK나이츠 홈페이지
원주 동부 프로미 홈페이지

원본 :